요즘은 자신의 일상을 블로그에 많이 올립니다. 전문화된 블로그도 있지만,  자신의 생활을 올리는곳도 많기 때문입니다. 이러다보면 자신의 집에 대하여 자랑을 하기도 하고, 험담을 하기도 하며, 시댁집에 대한 나름대로 뒷따마를 까기도 합니다.

뭐 여러 가지로 일상 다반사정도의 하나라고 생각하며 나쁘게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그걸 표현하는 방법에도 여러 가지가 있겠습니다

오늘 네이버 검색을 보니 럭셔리 블로그라는게 있나봅니다..
이건 또 뭐야?? 신조어인가.. 하는 생각이 먼저 들더군요!!

내용은 즉, 이렇더군요!

나보다 잘 사는 여자들이... 부자이고 예쁜데다 남편과 잘 지내면서 자신이 가지고 있는 명품이나 받은 선물 이런것들을 마치 자랑하듯이 자신의 블로그에 뽐내는 겁니다.....

한마디로 내가 이정도 산다라고 자랑을 하나 봅니다. 근데 이 정도가 조금 지나치니깐 말들이 나오겠죠
이게 사실이든 아니든 간에 일반적으로 인터넷처럼 빈부의 격차가 나눠지지 않는 곳에서는 질투가 날 수밖에 없습니다.

부러우면 지는 거다라고 하니깐 지기 싫은 거겠죠!! 
실제는 그렇지 않다라는 악플도 달고, 소문에 소문을 물어 거짓말이다......
사실 받은 명품도 이웃집에서 빌려서 찍은거다부터 해서 난리가 아닌 모양입니다..

결국 마치 자신의 것을 자연스럽게 자신이 소개를 했는데도 이게 진실이라고 해도... 사촌이 땅을 사면 배아프다라는 마냥.. 그런 느낌인가 봅니다.

이렇게 자랑을 하다보니 마치 자신이 연예인이 된것처럼 착각에 빠지지도 하면서... 많은 이웃들이 생기고, 부러워서 그 일상을 지켜보고 싶어서 생기는 이웃도 생겨난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를 시기하고 질투하는 네티즌이 생기면서 악플이 달린다는거죠!
결국 이런 악플에 견디지 못하고 결국 블로그를 폐쇄할수밖에 없는 상황까지 온다는 얘기입니다.


여자들은 남자를 잘 만나면 그 인생의 판로가 바뀐다는 말처럼의  그런 늬앙스 때문에 문제가 더 심각해지나 보죠!.. .. 티비에서 가끔 볼만한 그런 멋진집을 자랑하듯이 올리며 내가 시집을 잘가서 이렇게 잘 산다라는걸 뽐낸다는 겁니다..

빈부의 격차에 맞게 어울려서 해야할 자랑들 같지만  이런걸 누구나 볼수 있는 블로그에 공개적으로 보인다는건 질투를 유발 할 수밖에 없으리라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댓글이 얼마씩 버냐?,, 통장 잔고는 얼마냐 ? 기부좀 해라?? 좋겠다.... 이럴시간에 애나 봐라.... 등의 댓글도 받는 모양입니다.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너무나 자연스러운 부분입니다. 자기 이야기를 자기가 쓰고, 상대방을 비방한것도 아니지만. 자기가 쓰고 싶은 내용을 쓰는데 왜 남들이 뭐라 하느냐의 댓글의 옹호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정도가 지나치니 이런 말이 나오는 거겠죠!

모든 사람은 때에 따라 허세를 부린다라고 생각합니다.

때로는 없어도 있는 척 해야 할 때가 있고, 있어도 없는 척 해야 할 때가 있다라고 생각을 합니다.
잘나서 좋은게 있을 수도 있지만, 잘나서 좋은게 없을때가 있는데 이럴 때가 그런 때 아닌가 라는 생각해봅니다.

아무리 맛있고 좋아하는 음식이라도,, 그정도가 지나치면 배탈 납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이젠 별의별 블로그가 다 생겨나네요. ^^;;

  2. 뭔 이야기인가 했드만...;;
    좀 부럽긴 한데 그렇다고 하지 말라고 할 수도 없고 ㅋㅋ
    그냥 그런가보다 해야겠어요 -.-

    • 그렇죠~ ㅋ

      부럽긴 하죠!!..
      근데 시기 질투에서 나오는 자연스러운 현상 같습니다...
      ...;;

      그렇다고 뭐라 할 부분도 아닌거 같습니다....

  3. 아주 쥐랄 삼단돌려차기를 하는구만! 에혀~. 인테넷에도 귀신이 산다면 저런 것덜 다 잡아가야 하는데...

  4. 새로운 용어네요...ㅋㅋ 럭셔리블로거...ㅋㅋㅋ 재밋네요~

  5. 어느정도의 허세야 누구나 가지고있지만...
    너무 그런것도.^^;

  6. 참 저는 http://www.sxc.hu/ 이곳에서
    무료이미지를 종종 얻곤한답니다.^^;

  7. 네이버 기사에 떴던데요.
    포스팅도 가려가면서 해야될것 같네요ㅋ

  8. 확인을 거의 못한다고 허세떠는 블로그가 정말 많더라고요.

  9. 별의 별게 다 있네요.
    지나치면 모자란거보다 못하다...^^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10. 럭셔리블로거라.. ㅎㅎ 재밌네요.

    블로그를 오래 하다 보니, 여러형태의 블로거들을 많이 보게 되네요.

    항상 좋은점만 쏙~ 뽑아서 적용을 해야 하는데. 말이죠 ㅠㅠ..ㅋ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정보 하나 얻어 갑니다~

  11. 근데 거기 글들이 전부다 비공개로 되어있더라구요^^;;

  12. 이런 블로그도 있었군요...
    자신의 것이 아니라도 남의 집에 가서 동의를 얻어서 올릴 수도 있는 법...
    여기서 대리만족을 느끼는 것 같아요....ㅋㅋ

    • 아니 뭐든지 적당히만 하면 됩니다..

      ..;;;;; 가끔 허세를 부리고 싶은경우도 있지만
      그것도ㅅ ㅏ실 어떻게 표현하느냐에 따라 틀리겠죠

  13. 하위층블로그 2011.11.25 16:09

    된장녀 - 럭셔리 블로거 비슷한 느낌이 드네요.
    저도 한 블로그를 들어갔다가 꽤나 그런 느낌의 포스팅이 많아서 부럽지만, 솔까말, 남자 잘 만나서 인생 팔자 핀 뇨자인듯. 정말 있는 사람은 블로그따위 하질 않죠 ㅋㅋ

    • 그러게 말입니다.

      그거야 블로그가 아니더라도 일상에서 볼수 있지만..
      인터넷 같이 누구든지 볼수 있는 경우와는 약간 다르게 느껴집니다...

      ..

  14. 허세는 허세일수밖에 2020.05.26 13:19

    꽤 오래된 글인데 구글신께서 절 여기로 인도하는군요. 마침 비슷한 일이 얼마전 있었죠. 얼마전 홍대 클럽 코로나 집단감염과 관련해서 네이버 블로거 하나가 집중포화를 받는 일이 있었습니다. 자칭 인플루언서라는 사람으로 4월 말에 홍대 클럽에 놀러가서 술 마셨다고 자랑을 해놨는데, 블로그 꼴이 딱 그런 종류의 허세블로그더랍니다. 남들이 함부로 사지 못하는 사치품(시계와 양주가 많더군요)사들여서 인증하고, 분명히 해당 분야의 전공자들도 어려워할 철학책을 구해다 제대로 된 생각 없이 읽고는 남들이 어려워할(사실 자기도 이해를 못하니 글을 그렇게 쓴 것에 불과하지만) 짧은 글 적으면서 젠 체는 한껏 하는 그런, 흔히 영단어로 Snob이라고 말해지는 부류- 그런데 남의 책이나 정치에 대해서는 신나게 훈수를 두던 인간이 자기가 저지른 안전불감증 이슈가 네이버 블로그검색 상위권에 뜨니까 내가 뭘 잘못했냐며 배짱튕기로 뻔뻔하게 굴다가 블로그 조회수면 하루사이 20000가까이를 찍었다죠. 물론 방문자들의 댓글은 대부분 그 안전불감증을 비판하는 글-정도면 그나마 나은거고, 험악하게는 그냥 줄쌍욕까지-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위의 블로그 자체의 얄팍한 허세까지 걸려 함께 까였다죠,

  15. 진짜 돈 많은 사람은 2020.05.26 13:22

    자기 돈을 노리는 사람이 두렵고, 돈 때문에 진실된 인간관계를 가질 수 없다는 점을 두려워합니다. 그래서 그 부유함이 진짜 이름난 사람이 아닌 이상, 가급적이면 돈 많은 척이나 과시는 안하려 하죠. 뱁새위에 황새있고, 황새 위에도 붕새와 봉황이 나는 법이니까요. 이러한 점이 이런 부류의 사람을 텅빈 깡통으로 일반화하는데 어느정도 예측성을 부여해주는 것이 사실입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