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적에 그러니깐 중학교때부터 고등학교때까지 꽤나 친하게 지냈던 형이 있습니다. 놀러 간다거나 미팅 간다거나 소개팅 등등 여러가지로 잘 맞아서 꽤나 친하게 지냈습니다. 그 형이랑 저랑 나이는 2살차이가 나는데, 학년은 1년차이가 났기에 친구처럼 지낼정도였습니다.

그 형이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제가 군대를 갔으니 이 기간동안은 거이보질 못했는데, 제가 군생활이 몇일 안남았을때 이 형이 결혼 한다고 연락이 왔었는데, 시간이 맞질 않아서 예식장을 못갔습니다.

저도 전역하고 나서 첫 아르바이트를 기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 형도 유부남 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죠!! 서로 너무 바빠서 사이가 조금씩 어색하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연락이 두절되었습니다....  특별한 이유도 없고 계기도 없습니다...
그렇게 10년이 지났습니다. 바로 오늘 한통의 전화가 왔더군요!! 그러면서,

나다!! 잘 사냐!! 하면서 연락이 왔더라고요!!
전화번호는 어떻게 알았느냐고 하니깐, 집으로 찾아왔다고 하더군요!! 집에서 저희 어머님께서 알려 준거죠!!!.. 아무튼 오랫만에 목소리 들으니 반가웠습니다.

전화로는 오랫만에 만난사람들의 뻔한대화들이 오고 가고 있었습니다.  이런저런 반갑느니, 어떻게 뭐하고 사느냐 등의 형식적인 이야기들을 하는중에  점심이나 같이 먹자면서 사무실로 온다고 하더군요!!

그렇게 곧 사무실로 찾아와서 점심먹으로 같이 나갔습니다. 점심을 먹으면서 나머지 이런저런 얘기를 했죠!! 머 일상적인 이야기들... 애가 둘이라고 하더군요 ..

점심을 먹고난 후에 사무실에 바로 안가도 되지 하면서 한적한곳으로 끌고 가더군요 차 창 밖으로는 비가 주룩주룩 오고 있었습니다.

머 이런저런 얘기 하면서 슬그머니 보험 이야기를 꺼내더군요! 자기가 예전에 잘 다니던, 회사가 구조 조정하면서 짤렸다고 하면서 어쩌다보니 이걸 하게됐다고 하면서 말입니다.
그러면서 이런저런 보험을 몇개 들었느니? 어디에 들었느니? 하면서 물어보더군요!

오랫만에 봐서 그냥 들떠 있었기에 기뻤는뎅, 보험 때문에 날 찾았다는 생각에 기분이 썩 좋지는 않더군요!! 보험이 아니었으면 날 찾지도 않았을것이라는 생각이 들기 때문입니다.

기분이 좋을리가 없죠!!  10년만에 만났는데,,, 그렇습니다.
오히려 보험을 안한 상황이었더라도, 이렇게 음료수 들고 집으로 찾아왔을까요??

사람일이라는게 참 웃깁니다. 아쉬우면 찾아오고, 돈많고 여유로울때는 신경도 안쓰고 찾지도 않더니 이젠 필요하니 찾아오네요!!

제가 만약에 가입을 안한다면 서운해 하겠죠?? 혹, 제가 현재 가입하고 있는 같은 계열사의 보험을 안옮겨준다거나 한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도 드네요!

아무튼 비오는 날에 기분 좋으면서도 꿀꿀한 날입니다...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안녕하세요, 재아님?^^
    다단계나 보증 아닌걸 다행으로 아세요..ㅎㅎ
    사람은 모두 자기가 필요할때 애타게 찾는법이죠.
    소변 마려우면 화장실 찾듯이요..ㅎㅎ

    • 몇년전에 동창이라고 하면서 전화가 왔더라고요!!;;

      ;;; 계속 듣다보니 다단계.. ㅋ

      저도 나름 다단계를 해봤기에..;; 크흐흐; 아주 어렸을적에요.. ㅋㅋㅋ;;

  2. 가까운 인맥을 찾게되는것이 영업시작이더군요. 사회생활 초년에 친구들이 부쩍 연락이 많았는데..지금은 조금씩 안정이 되었는지..뜸하네요

  3. 아쉬울때 찾는 이들은 우리도 아쉬울때만 찾으면 되고...
    결론은 그냥 쌩까면 된다...가 아닐까 싶습니다.
    마음으로 신경을 쓴들 본인만 손해이니깐요.
    저도 그런 경험을 너무 많이 겪어서 지금은 그냥 그려러니 하고 맙니다.

  4. 저도 친하게 지내던 형에게 보험을 들었는데요...
    그 형도 나름 직장 생활 잘 하던 분이셨죠.
    버험은 물건 하나 사주면 끝나는게 아니라서 잘 따져보세요~
    그리고 보험설계사가 책임감을 가지고 끝까지 가실 분인지도 따져봐야 하구요~

    • 회사를 따져보긴 하나 설계사를 더 따집니다.

      어떤일이 일어났을때, 그러니간 사고나 사건이 터졌을때 얼마나 성심것 해주느냐...

      보통 사건사고 처리하는분은 따로 있더군요!!
      ...;; 예전에 한번 사고났는데 그쪽에 상담하라고 하는뎅 그말 들으니 짜증이 확 나더군요!!

      ,... 설계사가 그래도 좀 신경써줘야지 자기 분야가 아니라 .. 하는말에 ..성질났던적이 있습니다.

  5. 정말 기분 별루셨겠네요....
    뭔가 부탁할때만 나타나는 사람들이
    전 제일 싫은데...-_-

    재아님에게는 특별한 친분이 있으셨던 분이기에
    상심이 더 크셨을듯...ㅉ

    • 근데 위에 댓글들을 보니깐

      그 심정도 이해가 되긴 하네요!!!
      저도..ㅠㅠ; 필요하면 어떤 사람을 찾게 되긴 하더군요~

      예전에 카센타...에 일했던 녀석이 있는데...

      제가 차에 이상하면 전화해서 물어보게 되긴 하던데요 ㅠㅠ 몇달만에..ㅠㅠ;;;

  6. 흠....그만큼 먹고 살기가 힘들다는 이야기 아닐까요..
    안타까운 현실이죠..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보험 이야기만 나오면 부동산 스팸 전화 받는 기분...;;
    한편으로는 안스러워요...;;

  7. 그래서 어떻게 하셨어요?
    지금은...아직도 연락 하고 지내세요?
    왜 보험 영업하시는 분들은 아는 사람만 찾아다닐까요?
    그럼 실적을 늘리는데도 한계가 있고
    발전도 없지 않을까요?
    (무슨 질문만...ㅡ,ㅡ)

    • 제가 그랬습니다. 여유도 안된다고 해서 못하겠다고 했죠.. 적당히 잘 돌려서 말했습니다.

      그후로 연락 안하더군요! ㅋ

      보험 영업하시는분이 아는 사람을 찾고 지인 찾고 동창 찾는건 가장 하수들이 하는 행위라고 합니다.

      ... 가족들에게 보험 들으라 하고 카드도 비슷하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연락 안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