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를 보면서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도 누군가와 똑같은 삶을 살고 있을까!!.. 운명이니 우연이니 하면서 영화는 사람을 그렇게 만듭니다.

모든 상황을 이론으로 객관적으로만 판단해야 하는.. 판사의 입장과 일반사람의 주관적인 입장과는 매우 다르겠지만, 영화를 볼수록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후반까지만 해도, 누가 범인인지 전혀 모르겠더군요!
오히려 그게 영화의 집중도를 올려주는것 같습니다.
초반과 중반은 그럭저럭 평행이론에 대하여 이야기를 하는데요
결말은 좀 이리저리 억지스럽게 맞추는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개인적으로 범죄스릴러를 매우 좋아합니다. 흥미롭고 두근거리며 심장을 조이게 하는 그런 긴장감이 들며 후반에 있을 반전과 결말을 기대합니다...


예전에 TV에서 보고 오랫만에 뵙는데요... 그때보다 좀 야윈듯한 느낌이 들더군요!
뭔가 큰일을 해낼것 같은 포스였는데..^^


자신과 같은 운명을 산 사람과 자신과의 운명을 비교해가면서 미래를 생각해보는 장면인데... 이게 과연 가능한가 하는 생각이 들정도입니다.

누군가의 의해서 만들어진다해도 기막히게 맞아떨어지기는 참 어려울텐데 말입니다.


처음에 머리를 많이 감춘채로 등장을 하는데, 전 개인적으로 하정우씨가 이 역활을 안했으면 좋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추격자보다 비중도 적지만 그렇다고 큰 역활을 하는것도 아니기에  말입니다.


이분은 인상이 그래서 그런가 이런 분위기에 잘 맞는듯한 ... 생각이 많이 드네요~
귀티나는 외모에 약간 우울한 표정? ㅋ//


요즘 추노에서 나오는데... 개인적으로 추노를 잘 안봐서 잘 모르겠지만, 나름 잘 맞는듯 하더군요!!...

전체적으로 영화가 재미 없지는 않습니다. ^^;
이런 스타일 좋아 한다면 .. 추천 하겠습니다. ^^//

포스팅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부탁드립니다. ^^
본문 밑에 작은 하트를 눌러주세요!
홈으로
공감
Post by : 재아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입니다.

  1. 나는 가끔 생각하는데...
    나와 같은 삶을 사는 사람이 있을까하고...

댓글을 달아주세요!